더북(TheBook)

열씨미&게을러


게을러 할 말 있으면 얘기하면 되잖아.후배님답지 않게 왜 그렇게 우물쭈물이야?

열씨미 깃으로 버전 관리하는 방법을 배웠더니 이걸 선배한테 보여주면 또 잔소리 듣겠다 싶은 예감이 들어서요.

게을러 이게 다 뭐야? 20140609.zip, 20140713.zip, 20140804.zip?

열씨미 퍼펫으로 우리가 관리하는 시스템 전체를 제어하는 만큼
시스템 설정 디렉터리를 안전하게 보존하기 위해서 매달 한 번씩 압축해서 저장해뒀단 말예요. 시스템 관리자의 가장 중요한 업무가 백업이라는 사실쯤은 저도 알아요.

게을러 이거 대단한데? 시스템 관리자의 정체성에 대해 고민이라도 한거야?

열씨미 마지막 장이니 한 번쯤 비꼬는 공격은 참아드리죠. 어쨌든 깃으로 파일 버전 관리를 시작하게 되면 자동으로 파일이 안전하게 백업되잖아요. 게다가 깃허브 같은 원격 저장소를 사용하면 외부에도 자료를 저장하니 이렇게 달마다 파일을 압축해서 놔두는 일이 쓸데없는 일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어요.

게을러 그건 아냐. 일단 버전 관리를 사용한다고 자료가 안전하게 보존된다는 보장을 할 수 없어. 어차피 버전 관리 대상 폴더도 시스템 내부에 포함되기 때문이지. 원격 저장소인 경우에도 언제 어떻게 자료가 유실될지 모르는 법이야. 깃허브가 서비스를 중단한다는 생각은 해보지 않았어?

열씨미 설마요?

게을러 설마가 아니야. 수많은 웹 서비스가 수익성 문제로 예고 없이 문을 닫는 경우가 부지기수인걸. 그뿐만이 아니지. 보안에 민감한 자료는 절대 인터넷 저장소에 올리면 안 돼. 아무리 암호화된 통신을 보장한다고 해도 인터넷에 자료를 유출될 가능성은 언제든지 존재하는 법이거든.

열씨미 오호! 그렇다면 이렇게 자료를 따로 복사해둔 저를 칭찬하시는 건가요!

게을러 그건 또… 딱히… 뭐랄까…

열씨미 무슨 반응이 이래요?

게을러 그러니까 백업을 한다는 발상 자체는 좋은데, 백업 대상을 찾아서 일일이 복사하고 필요한 장소에 옮겨두는 작업을 매번 꾸준히 하는 게 쉬운 일은 아니잖아? 이 책의 핵심인 시스템 자동화를 생각한다면 표준화된 백업 도구를 이용해서 정해진 규칙에 따라 자동으로 시스템을 백업하는 전략을 고려해야 한다고.

신간 소식 구독하기
뉴스레터에 가입하시고 이메일로 신간 소식을 받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