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북(TheBook)

1.3.4 새로운 투자의 바람

 

딥러닝이 2012~2013년에 컴퓨터 비전과 지각에 관련된 모든 문제에서 최고의 성능을 내자 업계의 리더들이 주목하기 시작했습니다. 과거 AI의 역사에서 보았던 것을 뛰어넘는 투자가 서서히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딥러닝이 주목을 받기 직전인 2011년에 전체 벤처 캐피탈이 AI에 투자한 금액은 1,900만 달러였고 대부분은 얕은 학습 방식의 머신 러닝 애플리케이션이었습니다. 2014년에는 믿기 힘들지만 3억 9,400만 달러로 늘었습니다. 이 기간에 딥러닝의 인기에 힘입어 수십 개의 스타트업을 런칭했습니다. 한편 구글, 페이스북, 바이두, 마이크로소프트 같은 테크 공룡들은 벤처 캐피탈의 투자를 무색하게 만들 정도로 많은 금액을 내부 연구 부문에 투자했으며, 그중 아주 일부만 알려져 있습니다. 2013년 구글은 5억 달러에 딥러닝 스타트업인 딥마인드(DeepMind)를 인수했습니다. AI 역사상 가장 큰 금액의 인수였습니다. 2014년에 바이두는 실리콘 밸리에 3억 달러를 투자하여 딥러닝 연구 센터를 설립했습니다. 2016년에는 인텔이 딥러닝 하드웨어 스타트업인 너바나(Nervana) 시스템즈를 4억 달러에 인수했습니다.

신간 소식 구독하기
뉴스레터에 가입하시고 이메일로 신간 소식을 받아 보세요.